김생굴

신라의 명필 김생의 자취를 느낄수 있는 곳 김생굴

경일봉(擎日峯) 아래 청량정사 뒤편의 절벽 중간에 있다. 굴속의 면적이 넓어 수십 명을 수용할 수 있다. 신라의 명필 김생(金生, 711-791)이 이 굴 앞에 김생암이라 부르는 암자를 짓고 10여년간 글씨 공부를 하였다고 한다. 붓을 씻었다는 우물의 흔적이 현재까지 남아 있으며 김생의 글씨와 봉녀(縫女)의 길쌈이 서로 기술을 겨루던 전설이 어린 곳이 기도 하다.

본 페이지의 관리부서는 청량산도립공원관리사무소 공원시설담당 (☎ 054-679-6661)입니다.

페이지만족도

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성에 만족하시나요?

대한민국 명승 청량산도립공원자연탐방

김생굴페이지의 QR Code

<김생굴> 페이지의 홈페이지URL 정보를담고 있는 QR Code 입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