인물

성이성(1595~1664)

상세내용

  字는 여습(汝習), 호는 계서(溪西), 본관은 창녕으로 부용당 안의(安義)의 아들이다.
우복(愚伏) 정경세(鄭經世) 문하에서 배우고 1616년에 생원을 거쳐 인조5년(1627)에 문과에 급제 주서(注書)를 시작으로 응교, 지제교, 통정대부 부사(府使)에 이르렀다. 정언(正言)으로 있을 때 원종(인조의 생부(生父))의 추승(追崇)을 논하고 인성군 공(珙)의 아들이 모역을 범했을 때 용서하기를 주청하여 죽음을 면케 했다.
  영호남어사(嶺湖南御使)로 네 번이나 암행하여 권선징악의 본을 모두 시행하였고 헌납으로 있을 때는 윤방, 심기원, 이민구 등의 불충함을 탄핵하였고 각 고을 수령으로 재직 시에는 청렴 정직하여 백성으로부터 칭송이 자자하였다.
  인평대군(麟坪大君)이 빈번히 만나기를 청했으나 거절하고 김자점(金自點)이 여러 번 천거했으나 응하지 않았다. 숙종 임금께서 두차례 쌀과 콩을 내렸다. 부제학(副提學)에 증직되고 오천(梧川)서원에 배향 되었으며 저서에 계서집(溪西集)이 있다.

목록

본 페이지의 관리부서는 문화관광과 문화재담당 (☎ 054-679-6331)입니다.

페이지만족도

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성에 만족하시나요?